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인천석유화학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정보 제공
제목 SK인천석유화학, 인천 최초 ‘물가 연동’ 임금인상 노사합의 날짜 2017-09-20
내용 * 노사 ‘전년도 소비자 물가지수’ 연동 임금 인상률 자동 결정… 올해 전년대비 1% 임금인상
* ‘경영환경 급변에 공동대응 중요’ 인식… 노사교섭 새로운 패러다임 열어
* 협력사 ‘임금공유’ 모델 지속 등 선진적 노사관계 기반한 사회적 가치 창출 공동 노력
* 퇴직 지원 프로그램, 소통∙문화 행사 등 활력 넘치는 조직문화 조성



SK인천석유화학 노사가 인천 기업 최초로 전년도 소비자물가 상승률로 매년 임금인상률을 결정하는데 전격 합의했다. 지난 6월 협력사와 임금을 나누는임금 공유상생모델을 지역 최초로 도입 한 데 이어 또다시 노사 상생의 혁신적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 노사는 미래 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노사 관계를 골자로 한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 교섭(임단협)에 합의하고 20일 최남규 대표이사와 이동용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최남규 대표이사는노사가 소모적인 협상 관행을 과감히 버리고 혁신적인 노사교섭 모델을 만들었다노사 교섭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회사 성장의 큰 추진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용 노조위원장은성공적인 임단협 체결에 도움을 주신 조합원 분들께 감사 드린다앞으로 선진화된 노사관계로 나아가는데 큰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노사는 우선 전년도 통계청 발표 소비자물가지수 (Consumer Price Index, CPI)와 연동해 임금인상률을 결정하는데 합의했다. 올해 임금 인상률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인 1%로 결정됐다. 노사 모두 관행처럼 되풀이 된 소모적인 임단협 교섭 과정을 과감히 없애자는 공감대를 이뤘기 때문에 가능했다.


노사는 또 활력 넘치는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공동 TF를 조직하기로 합의했다. 퇴직 구성원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한 차별화된 프로그램 도입, 조직 내 소통향상 및 문화 행사 확대 등 구성원의 근무 의욕을 높일 개선 방안을 연내 만들기로 했다.


SK인천석유화학 노사는 그 동안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노사문화의 기반을 다져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로 이름이 바뀐 2006년 이후 노사는 3차례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고, 올해 6월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임금 일부를 협력사와 나누고 회사가매칭 그랜트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하는임금 공유방식의 상생협력 모델을 인천기업 최초로 도입해 지역사회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 노사는 신뢰와 소통의 노사문화를 기반으로 신설공장 증설 완료, 창사이래최대 규모 정기보수 성공적 수행, 무재해 무사고 기록 달성, 지속적인 경영 성과 개선을 이어가고 있으며 활발한 지역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


첨부파일 170920 01.JPG 170920 0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