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인천석유화학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정보 제공
제목 SK이노베이션, 신성장동력 ‘딥 체인지’에 추가 투자 결정 날짜 2017-11-30
내용 * 정보전자소재와 배터리 등 차세대 먹거리에 집중 투자∙∙∙ 지속 성장 가능 구조 만든다
* 증평공장에 LiBS 12, 13호기 증설, 연간 약 5억m2 생산량 확보∙∙∙ 세계 1위 바짝 추격
* 국내외 수주 늘어 서산공장에 배터리 7호기 또 추가, 국내에서만 연간 4.7GWh 생산
* 김준 사장, “딥 체인지 2.0 성공과 기업가치 제고 위한 전사 역량 계속 모을 것” 강조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와 정보전자소재 등 딥 체인지 2.0을 구체화하는 사업에 추가 투자를 또 결정했다. 올해 이 분야 두 번째 투자 결정으로 회사의 신성장동력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딥 체인지’에 박차를 가한다.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 김준, www.SKinnovation.com)30, 증평 정보전자소재 공장에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LiBS, Lithium-ion Battery Separator) 생산설비와 서산 배터리 공장에 배터리 셀 생산설비를 추가로 증설하는 약 2,000억원 대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정보전자소재 증평공장에 LiBS 12~13호기 증설

먼저 폭발적인 전기차 시장 확대 기조와 IT기기의 수요의 견조한 증가에 따라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이하 분리막) 시장에서의 주도적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해 증설을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증평 공장에 분리막 설비 12, 13호기를 증설한다. 이 설비들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연간 분리막 생산능력은 약 5m2에 이르게 된다. 증설에 투입되는 총 투자비는 약 1,500억원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의 신규 프로젝트들이 늘어나며 분리막 수주 물량이 크게 증가했으며, 동시에 IT용 분리막 주요 고객사들의 최대 공급자로서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추가 증설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습식 분리막 시장 점유율에서 2위 공급업체로 글로벌 배터리 메이저 기업들과 IT 제품을 생산하는 다수 글로벌 기업들을 주요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내달부터 본격적인 증설에 착수해 2019년 하반기 중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운전과 설비 안정화 완료와 동시에 상업 가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새로 설치될 생산설비들은 생산 기술 개발과 공정 개선을 통한 생산성 혁신으로 타사 대비 기술 경쟁력에서 차별적 우위를 확보했다. 다년간의 분리막 생산 노하우를 집약해, 기존 대비 투자비와 원재료를 절감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되었다.

SK이노베이션은 정보전자소재 사업 분야에서 올해 3분기까지 총 2,426억원의 매출과 총 547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전사 수익 구조에서 절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알짜 사업으로 자리잡고 있다.

  • 배터리 서산 7호 생산라인 증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배터리 생산량을 늘리는 투자도 결정했다.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의 수주 물량 증대에 따라 서산 제 2 배터리 공장에 7호 생산설비를 증설하기로 했다.

기존 서산에서 가동 중인 1~3호기와 건설 중인 4~6호기를 통해 연간 3.9GWh의 생산량을 확보한 SK이노베이션은 이번 7호기의 0.8GWh를 더해 국내 배터리 공장에서만 총 4.7GWh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배터리 생산설비 7호기는 서산 배터리 제 2 공장에 내달부터 설비 설치 및 시운전 과정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양산 가동에 돌입하게 된다. 서산 제 2 공장동 건축이 완료된 상태에서 신규 생산라인만 증설하는 투자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외 유력 완성차 업체들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기술과 사업능력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에 신규 수주뿐 아니라 기존 수주 물량도 동시에 증가하고 있다”며 “늘어나는 시장의 수요에 적시 대응하고자 지난해 배터리 2 공장동과 4~6호기 증설에 이어 국내 설비 추가 증설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산공장 신규 생산설비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전기차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에 달하거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기준 60km 이상 달릴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로 SK이노베이션이 3세대 배터리 시장에 처음으로 진입하며 세계적인 기술 수준에 올라섰음을 증명하게 됐다. 이는 제품의 안정성을 기반으로 고 에너지밀도 배터리 셀 기술력을 세계에 알렸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에너지와 화학 기반의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안 하던 것을 새롭게 잘 하는’ 혁신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딥 체인지 2.0에 대한 강력한 실행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한 사업구조 구축을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 날 이사회 결의사항 공시를 통해 헝가리에 유럽 현지 배터리 생산공장 설립 및 운영을 위해 총 8,40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나, 실제 출자금액 및 시기는 현지 법령에 따른 인허가 획득 여부 및 공장부지 취득 일정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43m2 부지에 연간 7.5GWh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내년 2월 착공 예정이며, 2020년 초부터 유럽시장을 향한 본격적인 양산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