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인천석유화학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첨부파일 정보 제공
제목

SK이노베이션 2018년 3분기 실적발표


“3분기 8,359억 영업이익낸 SK이노베이션의 딥체인지…올해도 3조원 달성 청신호”
날짜 2018-11-02
내용 ■ 비우호적 시황 속 비정유부문 실적 호조로 3분기 매출 14조9,587억, 영업익 8,359억 달성
■ 3분기 누적 영업이익 2조3,991억원 기록…3년 연속 3조 영업이익 실현 가능성 높여
■ 화학사업, 국내1위∙글로벌6위 생산능력의 PX 시황 호조 수혜…윤활유∙E&P사업도 실적 뒷받침
[3분기 사업별 실적]
- 석유사업, 마진 개선 효과에도 불구, 유가 상승폭 축소 영향 등으로 영업이익 4,084억원 기록
- 화학사업, PX 스프레드 강세로 전년동기∙전분기대비 증가한 3,455억원 영업이익
- 윤활유사업, 고부가제품 판매 비중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 1,320억원 달성
- 석유개발사업, 판매 단가 상승으로 전년동기대비 271억원 증가한 718억원 영업이익 시현
■ “딥체인지 성과로 종합에너지∙화학기업 입지 공고화…경영환경 불확실성 극복 위해 혁신 가속화할 것”



 


※ 동 보도자료에 포함된 20183분기 실적은 외부 감사인의 회계 검토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회계 검토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음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이 지속 추진해 온 딥체인지 2.0의 성과로 비정유부문이 또 다시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SK이노베이션은 2, 실적발표를 통해 비우호적인 시황 속에서도 화학윤활유 및 석유개발사업 등 비정유부문이 실적 호조를 보이며 2018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49,587억원, 영업이익 8,35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 3분기 누적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액 405,628억원, 영업이익 23,991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의 같은 기간 누적 영업이익보다 184억원 증가한 금액으로, 3년 연속 3조원대 영업이익 실현 가능성을 높였다.


SK이노베이션은 유가와 환율 등 외생 변수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2.0에 기반한 사업구조∙수익구조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과거 석유사업 중심에서 벗어나, 비정유 사업의 차별적 경쟁력 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왔고 그 결실이 이번 3분기 실적 선방으로 나타났다. 비정유부문이 3분기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6%에 달한다.


화학사업은 SK인천석유화학의 PX 공장과 울산아로마틱스(UAC, 일본 JXTG와 합작) 등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가 빛을 발하며 3분기 실적의 견인차가 됐다. 특히, 올레핀 시황의 상대적 약세에도 불구하고 국내 1위∙글로벌 6위의 생산능력을 갖춘 PX 시황 호조의 수혜를 입으며, 아로마틱∙올레핀 계열을 아우르는 상호보완적 포트폴리오의 이점을 극대화했다.     


3분기에는 폴리에스터 수요 호조가 지속된 가운데 역내 신규 PX 설비의 정상 가동 지연과 기존 PX 설비의 공정 트러블 등으로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해 PX 스프레드가 전 분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그 결과 SK이노베이션 화학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195억원), 전 분기 대비 대폭(1,078억원) 상승한 3,455억원의 호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그룹Ⅲ 고급 윤활기유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윤활유사업 역시 3분기 실적 선방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미국∙유럽 등지에서 고급 기유에 대한 수요가 지속 상승하며, 회사의 고부가제품 판매 비중을 증가시켜 수익성이 개선됐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3,867억원으로 2011년 이후 최대 실적을 바라보는 등 알짜 사업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유가 상승의 효과를 누린 석유개발사업은 2014년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인 718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실적 선방에 힘을 보탰다.


[2018 3분기 실적]


3분기 매출액은 석유 및 화학 제품 판매 물량 증가 및 판매 단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331억원 (27.6%) 증가한 14 9,58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PX 스프레드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에도 불구, 유가 상승폭 축소에 따른 재고관련이익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1,217억원 (12.7%) 감소한 8,359억원을 시현했다.


<석유사업>
환율 상승 및 마진 개선 효과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폭 축소에 따른 재고관련이익 감소와 운영비용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0억원 감소한 4,084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에는 등경유 중심의 견조한 수요를 바탕으로 양호한 시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화학사업>
유가 상승에 따른 변동비 증가 및 재고관련이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PX 스프레드 강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5억원, 전 분기 대비 1,078억원 증가한 3,45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분기 PE 스프레드는 북미 ECC 신증설 물량의 지속적인 유입으로 약세가 예상되나, 역내 PX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부족으로 PX 스프레드는 강세 시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 전체적으로는 보합세로 전망된다.


<윤활유사업>
비수기 진입으로 판매 물량은 감소했으나, 고부가제품 판매 비중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121억원) 감소, 전 분기 대비 소폭 (59억원) 증가한 1,32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4분기에도 고급 기유의 견조한 수요 성장에 기반해 성과를 극대화해 나간다는 목표다.


<석유개발사업>
7
월 진행된 페루 광구 정기보수로 인한 판매 물량 감소에도 불구, 판매 단가 상승 및 운영비용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1억원 증가한 718억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했다. 4분기에도 유가 모니터링 강화 및 운영비용 최소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과를 달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딥체인지 2.0을 적극 추진한 결과 비정유부문 사업들이 고루 안정적인 성과를 달성하며 종합 에너지∙화학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함과 동시에, 3년 연속 3조원대 영업이익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구조∙수익구조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


1. 매출액 및 영업이익 (K-IFRS기준)                                                     (단위: 억 원)


 

3Q17

2Q18

3Q18

YoY

QoQ

매출액

117,256

134,380

149,587

+32,331(27.6%)

+15,207(11.3%)

영업이익

9,576

8,516

8,359

1,217(12.7%)

158(1.9%)


 


2. 사업별* 실적 (K-IFRS기준                                                                         (단위: 억 원)


 

석유사업**

화학사업***

윤활유사업

석유개발사업

기타

매출액

109,001

28,861

8,227

1,932

1,566

149,587

영업이익

4,084

3,455

1,320

718

1,218

8,359


* 사내거래 제외한 수치임


** SK에너지, SK인천석유화학 석유부문,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실적 합계


*** SK종합화학, SK인천석유화학 화학부문 실적 합계